새군산신문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메인 메뉴

  • UPDATE. 2024-04-15 16:35:05 (월)

콘텐츠

  • 군산 산림조합
  • k-엔지니어링
  • 송월타올
  • 볼빅
  • 국인산업
  • 금호앤비텍
  • 롯데칠성음료(2023 창간)
  • 로뎀건설
  • 뉴스초점

    (속보-뉴스초점) A대학 국가회계질서 위반 의혹, ‘모르쇠’ 일관

    유상근 797982820@naver.com

    • 2023.02.01 10:17:06

    (속보-뉴스초점) A대학 국가회계질서 위반 의혹, ‘모르쇠’ 일관

    해상풍력 실증단지(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사진)

     

    용역사업 조달 입찰 의뢰 - 적법한 행정 행위

    일부 용역사업 타업체와 계약 국가계약법 위반 의혹

    산학협력단 권한없는 자가 계약한 것은 잘못된 일

    대학관계자 - ‘3의 기관(법원) 판단 중으로 정보 제공 불가

     

    군산지역의 대표적인 A대학이 말도 해상에서 벌어진 해상풍력터빈 실증단지 조성사업 지지 구조물 설치 및 기타 부대공사수행 과정에서 벌어진 회계질서 위반이 의심되는 계약서 작성과 거액의 소송의 실체에 대하여 모르쇠로 일관하면서 의혹이 커지고 있다.

    특히 대학 측은 본지가 반론권 보장 차원에서 요청한 해명 혹은 답변에 대해서 원론적인 입장을, 그리고 구체적인 사실 관계에 접근하려는 취지의 정보공개 요청에 대해서는 미공개방침을 전해왔다.

    본지는 지난 12일자 소송에 휘말린 군산 A대학의 이상한 계약서19일자 군산 A대학의 특정인 면책성(?) 계약 업무 위법 논란2건의 기사를 통하여 국가 교육기관이 벌여 온 부당한 행정 행위를 지적했다.

    그러나 A대학은 객관적인 근거없이 기사화 하는 것은 공정하고 적정한 행정 업무 수행에 대해 업무 방해 행위가 될 수 있다.”라는 내용 등을 보내왔을 뿐이다.

    이에 본지는 A대학이 주장하는 객관적인 근거에 구체적으로 접근하기 위하여 지난 116해상풍력연구원 말도해상풍력 실증단지 용역 관련 자료에 관한 모두 5가지 항목의 내용을 정보 공개 요청했다.

    그 내용에는 낙찰 B업체와 A대학이 성실중단 이후 22억의 대금 지급을 하기로 하고 맺은 ‘C업체 등이 수행한 중기 용역비 지급 협약서사본”, “A대학이 말도해상풍력 실증단지 용역 낙찰 B업체에 제기한 부당이득금 반환 소송의 준비 서면”, “A대학과 C업체 사이에 벌어지고 있는 해상 중기 선 임대료 지급 소송준비 서면을 제공해 달라고 요구했다.

    이와 함께 성실 중단된 국가 용역 사업이기 때문에 대학의 회계에 영향을 끼칠 사안이라고 보고 환수 내역을 살펴보려는 취지로 한국에너지기술평가원이 A대학에 환수 요구한 223,000만원의 세부 항목을 정보 공개 요청했다.

    그러나 A대학 측은 해당 정보는 진행 중인 재판에 관련된 자료로서 공개될 경우, 공정한 재판을 받을 권리를 침해할 우려가 있어 공개할 수 없음이라고 통보해 왔다.

    비공개 근거 조항으로 진행 중인 재판에 관련된 정보와 범죄의 예방·수사, 공소의 제기 및 유지, 형의 집행, 교정(敎正), 보안처분에 관한 사항으로서 공개될 경우 그 직무수행을 현저히 곤란하게 하거나 형사피고인의 공정한 재판을 받을 권리를 침해한다고 인정할 만한 상당한 이유가 있는 정보라고 덧붙였다.

    반면 A대학 내부 관계자로부터 산학협력단 관계자가 조달청에 입찰 외뢰했던 용역의 일부를 계약한 것은 명백히 잘못된 계약이라고 밝혔던 바와 같이 조달 입찰로 낙찰업체가 정해진 이후에 용역 책임자가 임의로 계약을 맺은 건 국가계약법 위반 아니냐는 소리가 터져 나오고 있다.

    또한 입찰 주무 기관인 산학협력단이 위법한 사실을 인지하고 있었음에도 “C업체의 용역비와 다른 업체의 용역비 등 모두 55천여만원에 달하는 금액을 갚아준다.”는 협약서를 만든 이유가 눈감기 행정이 의심된다는 지적도 있다.

    이 대학의 한 관계자는 책임 소재가 불투명한 개인 자격의 계약서와 관련한 대금 지급에 대하여 대학과 B업체가 합의서를 쓴 게 맞다면 이 계약에 대하여 대학이 책임지겠다는 뜻으로 해석될 수 있다.” 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합의서를 근거로 대학이 원고가 되어 B업체를 상대로 55천만원을 돌려달라는 취지로 부당 이득금을 반환 소송을 벌이고 있다.”면서 소송비 등 대학이 책임져야 할 범위를 넘어선 게 아닌가 생각이 든다.”고 문제점을 지적했다.

    국가 계약법 위반 논란과 함께 거액의 소송에 휘말린 A대학이 모르쇠를 계속하는 동안 대학의 위상 추락은 물론 교수와 직원, 학생 등 구성원들만 피해를 입을 가능성이 높아졌다.

     

    유상근 / 2023.02.01 10:17:06


  • 군산시

  • 카피라이터

    LOGIN
    ID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