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군산신문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메인 메뉴

  • UPDATE. 2022-11-25 11:34:15 (금)

콘텐츠

걸어서 걸어서(27건)

목록
(걸어서 걸어서) 바닷가 따라 새겨진 군산 발자취
(걸어서 걸어서) 바닷가 따라 새겨진 군산 발자취
중동 서래마을부터 금강하굿둑으로 향하는 해안도로는 풍어제의 역사와 군산의 근대역사를 간직한 공간이다.

걸어서 걸어서 | 삶의향기 | 2022.11.21 15:50:06

(걸어서 걸어서) 바람과 낙엽의 향연 ‘월명공원’
(걸어서 걸어서) 바람과 낙엽의 향연 ‘월명공원’
부쩍 추워진 겨울 문턱을 앞두고 낙옆 한 잎 한 잎이 아쉽다. 그 바람을 슬며시 한 점 들추어 보면 우수수 떨어지는 오색 낙엽의 향연이 펼쳐진다.

걸어서 걸어서 | 삶의향기 | 2022.11.10 13:23:57

(걸어서 걸어서) 군산대 안 역사탐방로 ‘미룡역사길’
(걸어서 걸어서) 군산대 안 역사탐방로 ‘미룡역사길’
군산대학교 박물관은 대학 내 위치한 4개소의 문화유산을 하나의 코스로 엮어 지역에 개방하는 ‘미룡역사길’ 조성 프로젝트를 진행했다.

걸어서 걸어서 | 삶의향기 | 2022.11.03 11:00:10

(걸어서 걸어서) 쓸쓸한 정취, 개정면 발산리
(걸어서 걸어서) 쓸쓸한 정취, 개정면 발산리
개정면 발산리는 일제강점기 우리나라에 건너와 대규모 농장을 경영했던 일본인의 흔적과 조선 임진왜란 당시 활약한 장군의 흔적을 만나볼 수 있는 공간이 있다. 바로 발산리 석탑군과 최호

걸어서 걸어서 | 삶의향기 | 2022.10.28 09:39:55

(걸어서 걸어서) 자연과 닿은 공간, 월명공원·탁류길
(걸어서 걸어서) 자연과 닿은 공간, 월명공원·탁류길
월명공원 흥천사부터 시작해 월명호수까지 이어지는 산책로는 선선한 날씨를 맞아 나온 상추객들로 인기가 높다.

걸어서 걸어서 | 삶의향기 | 2022.10.21 14:27:58

(걸어서 걸어서) 과거와 현재를 담은 공간 ‘째보선창’
(걸어서 걸어서) 과거와 현재를 담은 공간 ‘째보선창’
군산 째보선창은 원래 조선시대 대나무밭이 감싸고 있어 ‘죽성 포구’로 불리웠는데, 입술이 찢어진 것처럼 선창이 째져 있는 지형 때문인지 언제부턴가 ‘째보선창’으로 불리우고 있다.

걸어서 걸어서 | 삶의향기 | 2022.10.19 14:24:33

(걸어서 걸어서) 과거와 현재의 공존 ‘동네 한 바퀴’
(걸어서 걸어서) 과거와 현재의 공존 ‘동네 한 바퀴’
월명동과 영화동은 관광객들의 발걸음이 끊이지 않는 명소다.

걸어서 걸어서 | 삶의향기 | 2022.10.12 09:29:55

(걸어서 걸어서 ②) 삶의 현장을 담은 ‘중앙동 골목길’
(걸어서 걸어서 ②) 삶의 현장을 담은 ‘중앙동 골목길’
중앙동 골목길은 소시민들의 삶의 현장이 고스란히 담겨 있다.

걸어서 걸어서 | 삶의향기 | 2022.10.04 13:33:17

(걸어서 걸어서) 가을철 걷기 좋은 신흥동 ‘말랭이 마을’
(걸어서 걸어서) 가을철 걷기 좋은 신흥동 ‘말랭이 마을’
가을을 맞은 군산은 가볼만한 곳이 많다. 그 중 달과 가까운 곳에 위치한 신흥동 도시숲공원과 말랭이 마을을 한번 가보자.

걸어서 걸어서 | 삶의향기 | 2022.09.27 13:38:37

군산시보건소, 걷기 앱 ‘워크온’ 챌린지
군산시보건소, 걷기 앱 ‘워크온’ 챌린지
군산시보건소는 코로나19로 위축된 시민의 일상 속 걷기 실천을 장려하기 위해 15일부터 모바일 걷기앱 워크온을 통한 30만보 걷기 챌린지를 시작한다.

걸어서 걸어서 | 삶의향기 | 2021.02.10 11:03:10

『채명룡 기자의 '걸어서 걸어서’-이야기가 있는 소설 탁류길』(15)
『채명룡 기자의 '걸어서 걸어서’-이야기가 있는 소설 탁류길』(15)
시간이 게으르게 내려앉은 ‘탁류길’, 그 길 위의 인생들이 드문드문 펼쳐진 외롭고 고단한 표정이다. 고개를 내밀고 찬찬히 살펴보자면, 실개천을 따라 이 선창까지 흘러왔던 그 물길은 지금

걸어서 걸어서 | 삶의향기 | 2018.11.20 17:43:03

『채명룡 기자의 '걸어서 걸어서 시간여행’-이야기가 있는 소설 탁류길』(14)
『채명룡 기자의 '걸어서 걸어서 시간여행’-이야기가 있는 소설 탁류길』(14)
탁류와 함께 낡아져 갔던 고깃배를 댔던 쇠기둥 고리, 생선 담던 나무상자, 대나무 깃발, 스치로폼 부이 등등 선창의 갖가지 물건들이 눈에 밟혔다. 그들은 늘어졌고 숨은 턱에 찼지만 여전히

걸어서 걸어서 | 삶의향기 | 2018.10.22 19:36:59

『채명룡 기자의 '걸어서 걸어서 시간여행’-이야기가 있는 소설 탁류길』(13)
『채명룡 기자의 '걸어서 걸어서 시간여행’-이야기가 있는 소설 탁류길』(13)
소설 탁류의 내용처럼 온갖 군상들을 휩쓸고 내려가는 금강이다. 더러워서 탁한 게 아니라 앞이 보이지 않아 안개속인 인생길을 닮았다

걸어서 걸어서 | 삶의향기 | 2018.10.18 19:00:03

『채명룡 기자의 '걸어서 걸어서’-이야기가 있는 소설 탁류길』(12)
『채명룡 기자의 '걸어서 걸어서’-이야기가 있는 소설 탁류길』(12)
포구나 선창에 서면 길 잃은 나그네의 마음처럼 여러 생각이 겹쳐서 온다. 갯가로 이어지는 ‘탁류길’을 찾아 가볍게 발걸음을 옮긴다. 선창 시멘트 길은 생선 짠 내가 배어서인지 약간 누렇

걸어서 걸어서 | 삶의향기 | 2018.10.10 21:02:13

『채명룡 기자의 '걸어서 걸어서’-이야기가 있는 소설 탁류길』(11)
『채명룡 기자의 '걸어서 걸어서’-이야기가 있는 소설 탁류길』(11)
<변하지 않는 철 뭉치들과 변해가는 상점들>

걸어서 걸어서 | 삶의향기 | 2018.09.18 19:41:46

『채명룡 기자의 '걸어서 걸어서’-이야기가 있는 소설 탁류길』(10)
『채명룡 기자의 '걸어서 걸어서’-이야기가 있는 소설 탁류길』(10)
강물을 바라보면 하염없고 어지럽다. 물이 들면 할 말 많았던 밑바닥 사연들까지 품 안에 거두어주지만, 썰물이 되어 허연 속살을 드러내면 상황은 달라진다. 모두가 넘쳐나던 시절을 지나 혼

걸어서 걸어서 | 삶의향기 | 2018.09.10 21:12:35

‘이야기가 있는 집 투어’에 참여하세요!
‘이야기가 있는 집 투어’에 참여하세요!
-시간여행축제 기간 한시적으로 일본식 가옥개방-

걸어서 걸어서 | 삶의향기 | 2018.09.10 21:05:57

『채명룡 기자의 '걸어서 걸어서’-이야기가 있는 소설 탁류길』(9)
『채명룡 기자의 '걸어서 걸어서’-이야기가 있는 소설 탁류길』(9)
<물고기처럼 귀향하는 어선들, 그리고 군함 몇 척>

걸어서 걸어서 | 삶의향기 | 2018.09.05 18:04:05

<채명룡의 ‘길’ 이야기-4> “진보적인 예술인들의 군산행, 그리고 공공미술의 허실”
<채명룡의 ‘길’ 이야기-4> “진보적인 예술인들의 군산행, 그리고 공공미술의 허실”
- 지역과 상생하는 예술적 행위로 변화 기대 - 해망동 비탈길 오막살이 재생 프로젝트 필요

걸어서 걸어서 | 삶의향기 | 2018.09.05 09:15:29

『채명룡 기자의 '걸어서 걸어서 시간여행’-이야기가 있는 소설 탁류길』(8)
『채명룡 기자의 '걸어서 걸어서 시간여행’-이야기가 있는 소설 탁류길』(8)
시멘트 바닥에 꽂아 놓은 묵직한 철 고리를 발끝으로 툭툭 차본다. 발끝을 타고 올라오는 아련한 추억의 꼬리에 비늘을 달아맸다.

걸어서 걸어서 | 삶의향기 | 2018.08.27 18:21:55

...<12>...

카피라이터

LOGIN
ID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