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군산신문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메인 메뉴

  • UPDATE. 2019-07-18 14:26:57 (목)

콘텐츠

걸어서 걸어서(17건)

목록
『채명룡 기자의 '걸어서 걸어서’-이야기가 있는 소설 탁류길』(15)
『채명룡 기자의 '걸어서 걸어서’-이야기가 있는 소설 탁류길』(15)
시간이 게으르게 내려앉은 ‘탁류길’, 그 길 위의 인생들이 드문드문 펼쳐진 외롭고 고단한 표정이다. 고개를 내밀고 찬찬히 살펴보자면, 실개천을 따라 이 선창까지 흘러왔던 그 물길은 지금

걸어서 걸어서 | 삶의향기 | 2018.11.20 17:43:03

『채명룡 기자의 '걸어서 걸어서 시간여행’-이야기가 있는 소설 탁류길』(14)
『채명룡 기자의 '걸어서 걸어서 시간여행’-이야기가 있는 소설 탁류길』(14)
탁류와 함께 낡아져 갔던 고깃배를 댔던 쇠기둥 고리, 생선 담던 나무상자, 대나무 깃발, 스치로폼 부이 등등 선창의 갖가지 물건들이 눈에 밟혔다. 그들은 늘어졌고 숨은 턱에 찼지만 여전히

걸어서 걸어서 | 삶의향기 | 2018.10.22 19:36:59

『채명룡 기자의 '걸어서 걸어서 시간여행’-이야기가 있는 소설 탁류길』(13)
『채명룡 기자의 '걸어서 걸어서 시간여행’-이야기가 있는 소설 탁류길』(13)
소설 탁류의 내용처럼 온갖 군상들을 휩쓸고 내려가는 금강이다. 더러워서 탁한 게 아니라 앞이 보이지 않아 안개속인 인생길을 닮았다

걸어서 걸어서 | 삶의향기 | 2018.10.18 19:00:03

『채명룡 기자의 '걸어서 걸어서’-이야기가 있는 소설 탁류길』(12)
『채명룡 기자의 '걸어서 걸어서’-이야기가 있는 소설 탁류길』(12)
포구나 선창에 서면 길 잃은 나그네의 마음처럼 여러 생각이 겹쳐서 온다. 갯가로 이어지는 ‘탁류길’을 찾아 가볍게 발걸음을 옮긴다. 선창 시멘트 길은 생선 짠 내가 배어서인지 약간 누렇

걸어서 걸어서 | 삶의향기 | 2018.10.10 21:02:13

『채명룡 기자의 '걸어서 걸어서’-이야기가 있는 소설 탁류길』(11)
『채명룡 기자의 '걸어서 걸어서’-이야기가 있는 소설 탁류길』(11)
<변하지 않는 철 뭉치들과 변해가는 상점들>

걸어서 걸어서 | 삶의향기 | 2018.09.18 19:41:46

『채명룡 기자의 '걸어서 걸어서’-이야기가 있는 소설 탁류길』(10)
『채명룡 기자의 '걸어서 걸어서’-이야기가 있는 소설 탁류길』(10)
강물을 바라보면 하염없고 어지럽다. 물이 들면 할 말 많았던 밑바닥 사연들까지 품 안에 거두어주지만, 썰물이 되어 허연 속살을 드러내면 상황은 달라진다. 모두가 넘쳐나던 시절을 지나 혼

걸어서 걸어서 | 삶의향기 | 2018.09.10 21:12:35

‘이야기가 있는 집 투어’에 참여하세요!
‘이야기가 있는 집 투어’에 참여하세요!
-시간여행축제 기간 한시적으로 일본식 가옥개방-

걸어서 걸어서 | 삶의향기 | 2018.09.10 21:05:57

『채명룡 기자의 '걸어서 걸어서’-이야기가 있는 소설 탁류길』(9)
『채명룡 기자의 '걸어서 걸어서’-이야기가 있는 소설 탁류길』(9)
<물고기처럼 귀향하는 어선들, 그리고 군함 몇 척>

걸어서 걸어서 | 삶의향기 | 2018.09.05 18:04:05

<채명룡의 ‘길’ 이야기-4> “진보적인 예술인들의 군산행, 그리고 공공미술의 허실”
<채명룡의 ‘길’ 이야기-4> “진보적인 예술인들의 군산행, 그리고 공공미술의 허실”
- 지역과 상생하는 예술적 행위로 변화 기대 - 해망동 비탈길 오막살이 재생 프로젝트 필요

걸어서 걸어서 | 삶의향기 | 2018.09.05 09:15:29

『채명룡 기자의 '걸어서 걸어서 시간여행’-이야기가 있는 소설 탁류길』(8)
『채명룡 기자의 '걸어서 걸어서 시간여행’-이야기가 있는 소설 탁류길』(8)
시멘트 바닥에 꽂아 놓은 묵직한 철 고리를 발끝으로 툭툭 차본다. 발끝을 타고 올라오는 아련한 추억의 꼬리에 비늘을 달아맸다.

걸어서 걸어서 | 삶의향기 | 2018.08.27 18:21:55

채명룡 기자의 '걸어서 걸어서’- 이야기가 있는 소설 ‘탁류길’(7)
채명룡 기자의 '걸어서 걸어서’- 이야기가 있는 소설 ‘탁류길’(7)
일자로 난 선창의 길은 외롭다. 사람 냄새가 끊긴 이 길에서 새로운 인연을 만들어 가는 건 기분 좋은 일이다.

걸어서 걸어서 | 삶의향기 | 2018.08.13 17:43:53

채명룡 기자의 -이야기가 있는 ‘소설 탁류길’-6<언청이․ 째보, 그리고 선창>
채명룡 기자의 -이야기가 있는 ‘소설 탁류길’-6<언청이․ 째보, 그리고 선창>
째보선창, 그리고 선창가는 길. 그 이름과 기억, 그리고 아련한 추억으로 떠도는 그 포구는 없어지고 물때마다 돌아오는 잿빛 뻘 만이 남아 외롭다.

걸어서 걸어서 | 삶의향기 | 2018.08.07 18:41:32

채명룡 기자의 이야기가 있는 ‘소설 탁류길’-5
채명룡 기자의 이야기가 있는 ‘소설 탁류길’-5
<기다리는 건 간절해야 온다>

걸어서 걸어서 | 삶의향기 | 2018.07.30 19:13:56

채명룡 기자의  이야기가 있는 ‘소설 탁류길’-(4)
채명룡 기자의 이야기가 있는 ‘소설 탁류길’-(4)
누가 마도로스의 순정이라 했는가

걸어서 걸어서 | 삶의향기 | 2018.07.26 16:36:33

채명룡 기자의 이야기가 있는 소설 '탁류길'- 3
채명룡 기자의 이야기가 있는 소설 '탁류길'- 3
<나는 오늘, 떠나지 못한 갈매기로 남는다>

걸어서 걸어서 | 삶의향기 | 2018.07.18 08:59:53

채명룡 기자의 이야기가 있는 소설 '탁류길' - 2
채명룡 기자의 이야기가 있는 소설 '탁류길' - 2
선창에서는 눈이 내려도 좋았다. 검게 그을린 얼굴색을 눈발에 감추고 있지만 감출수록 안쓰러움은 짙게 배어나왔다. 눈발에 붙은 몇 가닥의 바람에 아스라하게 간직하여 왔던 바지선들의 지

걸어서 걸어서 | 삶의향기 | 2018.07.11 09:39:26

채명룡 기자의  이야기가 있는 소설 '탁류길'- 1
채명룡 기자의 이야기가 있는 소설 '탁류길'- 1
화려했던 기억이여 안녕, 하고 돌아서려는 순간 이름도 묘한 째보선창이 눈에 들어왔다. 군산 원도심의 변방, 중앙동과 금암동의 예전 선창 주변에 뉴딜사업이 벌어진다. 푸른 물결, 초록 물결,

걸어서 걸어서 | 삶의향기 | 2018.06.25 22:41:47

...<1>...

카피라이터

LOGIN
ID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