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군산신문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메인 메뉴

  • UPDATE. 2024-04-12 14:32:15 (금)

콘텐츠

  • 금호앤비텍
  • 로뎀건설
  • 국인산업
  • 볼빅
  • 송월타올
  • k-엔지니어링
  • 롯데칠성음료(2023 창간)
  • 군산 산림조합
  • 뉴스초점

    (뉴스초점) 군산시 8년 연속 국가예산 1조원 달성

    유상근 797982820@naver.com

    • 2022.12.29 15:14:30

    (뉴스초점) 군산시 8년 연속 국가예산 1조원 달성

    강임준 시장, 신영대 국회의원, 김영일 의장(왼쪽부터)

     

    2023년 국가예산 11254억원 확보

    지난해 1136억원에서 218억 증가

    신규사업 378556억 규모, 국비 398억 확보

    산업혁신과, 항만해양과 등 신규 사업 주도

     

    정부가 바뀌면서 건전 재정 기조로 지방 재정이 축소될 가능성이 높았으나 신영대 의원과 강임준 시장의 국비 예산 확보 노력에 힘입어 군산시가 내년도 국가예산 11,254억원을 확보했다. 8년 연속 국가예산 1조원 시대를 이어가는 낭보다.

    지난 2611시 시 상황실에서 열린 국가 재정 확보 기자 회견에서 신영대 의원과 강임준 시장, 김영일 시의장은 신규사업 37398억원, 계속사업 2291856억원 등 모두 266건에 11,254억원이나 되는 주요 숙원사업, 미래 신산업 분야, 시민들의 안전과 생활편익을 위한 사업들이 대거 반영됐다.”고 밝혔다.

    이번 국비 예산 확보 성과는 지난 20161조원대 국가예산을 확보한 이후 8년 연속 1조원대를 기록한 것으로, 건전재정을 외쳐 온 국민의힘 정부에 맞서 이뤄낸 성과라는 의미가 크다.

    내년도에 추진 될 주요 사업으로는 군산항 제2준설토 투기장 조성 45억원(총사업비 4,915억원), 지역 조선업 생산기술 인력양성 16억원(총사업비 98억원), 스마트 산단 제조혁신 기반구축 45억원(총사업비 212억원)이다.

    또 농촌협약 추진 14억원(총사업비 457억원), 군산2국가산업단지 폐수종말 처리시설 설치(2단계 증설) 3억원(총사업비 708억원), 산북분구 하수관거 정비사업 5억원(총사업비 350억원) 등 군산의 미래 먹거리가 되어줄 신규사업들도 들어갔다.

    신산업 분야로는 스마트 건설기계 기반구축 20억원(총사업비 150억원), 슈퍼커패시터 기반 구축사업 10억원(총사업비 86억원), 해양 무인시스템 통합 실증시험평가 기술개발 20억원(총사업비 480억원), 에너지 자급자족형 인프라 구축 45억원(총사업비 300억원) 등이 반영됐다.

    광역 해양레저체험 복합단지 조성사업 38억원(총사업비 398억원), 명도~말도~방축도 트래킹코스 개발 3억원(총사업비 30억원), 어청도 해안산책로 개설사업 14억원(총사업비 32억원), 고군산군도 내부도로 개설공사 3억원(총사업비 40억원), 명도 산책로 정비공사 1억원(총사업비 8억원), 명승 군산 선유도 망주봉 일원정비 21억원(총사업비 298억원) 등 섬관광 사업도 포함됐다.

    교통여건 개선 및 이동약자를 위한 사업으로 지능형 교통체계 구축 지원사업 12억원(총사업비 40억원), 광역버스정보시스템 구축 1억원(총사업비 6억원), 4토지~리츠프라자호텔 도로개설 및 확장 30억원(총사업비 280억원), 저상버스 도입 8억원(총사업비 16억원), 수요응답형 교통(DRT) 시범사업 3억원(총사업비 6억원) 등이 확보되었다.

    특히 군산항 제2준설토 투기장 조성 45억원(총사업비 4,915억원)의 경우 정부예산안 편성 막바지에 예비타당성 조사가 극적으로 통과되면서 정부예산안 마감 직전에 반영됐다.

    신규사업으로 정부예산안에는 담지 못했으나, 국회의 증액 심의 기간동안 신영대 의원을 비롯한 지역정치권과 군산시·전북도의 공조를 통해 정부의 부정적 의견을 뒤집고 증액을 이끌어내 지역 현안 및 숙원사업이 주복된다.

    비응항 어항구 확장개발 3.6억원(총사업비 495억원), 군산항 특송화물 통관장 설치 18억원, 어청도~연도 항로분리 여객운항결손금 지원 5억원, 제조혁신 기반구축 45억원(총사업비 212억원), 군산2국가산업단지 폐수종말 처리시설 설치(2단계 증설) 3억원(총사업비 708억원) 등이다.

    신영대 의원은 정부의 긴축재정 기조와 초부자 감세로 예산안 심사가 난항을 겪었으나 민주당은 초부자 감세를 최소화하고, 민생예산인 어르신 일자리 예산, 지역화폐 예산도 반영시켰다.”라며 특히, 특송화물 통관장, 어청도-연도 항로분리 여객운항 결손금, 비응항 어항구 확장개발 등 군산의 주요 숙원사업 예산이 대거 반영되어 그 의미가 매우 크다.”고 밝혔다.

    강임준 시장은 새정부의 건전재정 기조로 그 어느 때보다 어려웠지만 신영대 의원을 비롯한 지역 정치권과의 공조로 국회 단계에서 그간 해결되지 못했던 숙원사업들이 반영되어 매우 기쁘다.”라며 군산시의 성장동력을 창출하고 시민의 삶이 더욱 나아질 수 있도록 앞으로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영일 시의장은 우리시의 주요 재원 중 하나인 국가예산이 전년보다 더욱 늘어난 성과를 내 든든하다. 시의회는 어렵게 확보된 사업들이 제 목적을 달성할 수 있도록 지원과 협조를 아끼지 않겠다.”고 했다.


    카피라이터

    LOGIN
    ID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