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군산신문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메인 메뉴

  • UPDATE. 2024-04-19 11:27:06 (금)

콘텐츠

  • 송월타올
  • 군산 산림조합
  • 로뎀건설
  • 롯데칠성음료(2023 창간)
  • 국인산업
  • 볼빅
  • k-엔지니어링
  • 금호앤비텍
  • 뉴스초점

    (뉴스초점) ‘이차전지 특구’에 새만금 사활 걸렸다

    김혜진 newgunsanews@naver.com

    • 2023.07.11 14:49:29

    (뉴스초점) ‘이차전지 특구’에 새만금 사활 걸렸다

    새만금방조제(자료사진)

     

    군산울산청주포항 4개 도시, 유치 경쟁 나서

    새만금 산단, ‘이차전지 특화단지 신흥 강자도약

    최근 1년간 29개 기업43,000억 기업유치 성과

     

    민선 8기 군산시는 1년 동안 이차전지 산업 집적화를 통한 산업구조 대전환 2.0을 발판으로 다양한 활동을 이어 왔다.

    주요 제조업 분야의 침체로 초래된 지역경제 위기를 극복하기 위한 민선 7기 산업구조 전환은 신재생에너지미래차산업을 중심으로 추진했으며, 민선 8기는 제2의 반도체 산업이라 불리는 이차전지산업이 주력이 되어 산업구조 대전환 2.0을 주도하고 있다.

     

    연이은 이차전지 투자 성과

     

    군산시에 따르면 민선 81년 동안에만 첨단 전략산업 분야 23개 기업과 42,800여억원, 고용인원 4,282명에 이르는 규모의 투자협약을 체결하는 성과를 냈으며 이중 52%(12개사)가 이차전지 관련 기업이다.

    2020년부터 2023(6월 말)까지 지역내 이차전지 투자유치 세부 현황은 202011개사 2,121억원, 고용 인원 1,152202117개사 12,283억원, 고용 인원 1,757202222개사 8,224억원, 고용 인원 1,288(하반기 14개사 5888억원, 고용 인원 807) 20236월 말 기준 9개사 36,917억원, 고용 인원 3,475명을 기록하며 괄목할 만한 성과를 달성했다.

     

    새만금산단, 이차전지 메카로 부상

     

    새만금개발청을 중심으로 적극적인 기업 유치에 나선 새만금은 최근 1년간 29개 기업, 48,000억원의 기업유치 성과를 달성했다.

    새만금개발청에 따르면 이는 개청 이후 9년간 거둔 실적 보다 3배 많은 수준이다.

    또한, ‘새만금 사업 추진 및 지원에 관한 특별법 시행령개정안 통과로 3년간 법인세소득세 100%를 감면하는 혜택 역시 기업들의 마음을 사로잡는 요인 중 하나다.

    이차전지 전구체 관련 에코앤드림, 수소·탄소 기업 리카본솔루션즈 등은 지난 4월 말 새만금개발청과 새만금국가산업단지 입주 계약을 체결했다.

    에코앤드림은 독자 기술로 개발한 이차전지 양극활물질 전구체 생산설비를 구축해 세계 시장을 공략한다.

    리카본솔루션즈는 2022년에 설립된 수소생산 설비와 탄소 저감 설비 제조기업으로, 탄소 자원화 기술을 보유한 미국의 리카본사와 협력해 기술 발전에 힘을 쏟기로 했다.

    이들은 1,153억원을 투자해 올 하반기 공장을 착공하고 2024년 하반기부터 신규 인력 90여 명을 토대로 가동에 들어간다.

    또한, 도레이 첨단소재() 9개 기업(()도원산업기계, 동명기업, 에스이머티리얼즈, 테이팩스, 도레이첨단소재(), ()제이아이테크,()프로그린테크,중원엔지니어링,건설철강)도 공장 건설 단계에 돌입한다.

    이와 함께, 이차전지 소재 선두 기업인 LG화학이 중국 절강화유코발트(華友鈷業)와 손잡고 새만금 국가산단 내 12,000억원 규모 이차전지 제조 시설 건립을 위한 협약을 체결했다.

     

    국가균형발전 위한 새만금 투자 필요

     

    정부의 이차전지 특화단지 도시 지정이 임박한 가운데 지역 사회가 전북 유치에 사활을 걸고 나섰다.

    강임준 군산시장은 새만금에는 양극재, 음극재, 전해액 등 소재산업부터 사용 후 배터리 재활용 분야까지 2차전지 밸류체인 기업이 포진해 있다며 새만금 이차전지 특화단지 유치에 강한 의사를 밝혔다.

    군산시의회는 전북에는 이차전지 특화단지를 지원할 수 있는 전후방 연관기업 65곳이 있으며 최근 이차전지 관련 14개 업체가 52,000억 원의 투자를 확정하는 등 관련 산업의 집적화가 가속화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전북도의회 이차전지 특별위원회(위원장 김동구 도의원)와 신영대 국회의원은 새만금은 국내 유일 CF100 실현이 가능하고 국가 특화단지개발의 신속성과 부지 확장성을 모두 갖춘 최적지라고 말했다.

    이들은 신항만과 국제공항 등 인프라는 물론 투자진흥지구로 지정된 새만금은 최고의 투자 인센티브를 자랑하고 저렴하고 넓은 부지에 민원까지 없어 우수한 산업 입지적 특성을 고루 갖췄다고 설명했다.

    이차전지 특화단지 지정은 수도권 외의 지역을 우선 고려해야 한다는 국가첨단전략산업법에 따라 그동안 낙후를 면치 못해 온 새만금 지역이 빛을 볼 수 있을 지 관건이다.


    카피라이터

    LOGIN
    ID저장